[만해의 시: 함께 감상해 보아요] 금강산

작성자
Manhae
작성일
2015-11-11 16:29
조회
148
금강산

만 이천 봉(萬二千峰)! 무양(無恙)하냐 금강산아
너는 너의 님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아느냐
너의 님은 너 때문에 가슴에서 타오르는 불꽃에 온갖 종교, 철학, 명예, 재산 그외에도
있으면 있는 대로 태워 버리는 줄을 너는 모르리라

너는 꽃에 붉은 것이 너냐
너는 잎에 푸른 것이 너냐
너는 단풍에 취한 것이 너냐
너는 백설에 깨인 것이 너냐

너는 너의 침묵을 잘 안다
너는 철모르는 아이들에게 종작 없는 찬미를 받으면서
시쁜 웃음을 참고 고요히 있는 줄을 나는 잘 안다

그러나 너는 천당이나 지옥이나 하나만 가지고 있으려무나
꿈없는 잠처럼 깨끗하고 단순하단 말이다
나도 짧은 갈궁이로 강 건나의 꽃을 꺾는다고 큰말 하는 미친 사람은 아니다
그래서 침착하고 단순하려고 한다
나는 너의 입김에 불려 오는 조각구름에 키스한다

만 이천 봉! 무양하냐 금강산아
너는 너의 님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모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