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해의 시: 함께 감상해 보아요] 낙원은 가시덤불에서

작성자
Manhae
작성일
2016-05-03 09:36
조회
169
낙원은 가시덤불에서

죽은 줄 알았던 매화나무 가지에 구슬 같은 꽃방울을 맺혀 주는 쇠잔한 눈 위에 가만히 오는 봄 기운은 아름답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밖에 다른 하늘에서 오는, 알 수 없는 향기는 모든 꽃의 죽음을 가지고 다니는 쇠잔한 눈이 주는 줄을 아십니까.

구름은 가늘고 시냇물은 얕고 가을 산은 비었는데, 파리한 바위 사이에 실컷 붉은 단풍은 곱기도 합니다.
그러나 단풍은 노래도 부르고 울음도 웁니다. 그러한 '자연의 인생'은 가을 바람의 꿈을 따라 사라지고 기억에만 남아 있는 지난 여름의 무르녹은 녹음이 주는 줄을 아십니까.

일경초(一莖草)가 장육금신(丈六金身)이 되고 장육 금신이 일경초가 됩니다.
천지는 한 보금자리요, 만유는 같은 소조(小鳥)입니다.
나는 자연의 거울에 인생을 비춰 보았습니다.
고통의 가시덤풀 뒤에 환희의 낙원을 건설하기 위하여 님을 떠난 나는 아아, 행복입니다.